2020년04월03일fri
 
티커뉴스
뉴스홈 > 오피니언 > 정책/시장분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3월16일 19시01분 ]



[윤정웅 칼럼]
코로나19’의 위력은 5천만 대한민국 국민의 발길을 묶어 놓았다산업현장도 대부분 쉬는 곳이 많고각 급 학교도 모두 문을 닫았다나라의 성장엔진은 이미 꺼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하찮은 바이러스가 날고 기는 인간들의 생명까지 앗아가고 있으니 세상사 돌아가는 모양새가 참 아이러니하다.

 

지금은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기도 벅찬 세상이 되었다훗날 우리 후손들은 지금의 바이러스 전쟁을 뭐라고 표현할까예방주사 한 방이나약 한 알로 바이러스가 얼씬도 못할 세상이 오게 되면 옛날의 천연두처럼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돌림병이 되겠지. 10년 후, 100년 후 그럴 때는 꼭 오게 될 것이다.

 

바이러스 등살에 주택시장은 비교적 조용하다수도권 집값도 수원과 용인을 끝으로 더 이상 불길은 오르지 않을 것이라 했지만집값이 낮은 곳의 키를 맞추기를 위해 인천화성김포부천 등 다소 키가 낮은 곳으로 이동하고 있어서 불안스럽기만 하다.

 

코로나19와의 전쟁이 끝나면 집값은 어떻게 움직일지 그게 궁금하다전쟁이 끝나는 시기는 4월말또는 6월말이라고 하지만바이러스의 깊은 속을 어찌 알겠는가? 3기 신도시개발계획이 나와도 서울 집값에는 별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말씀을 드렸다신도시는 서울사람들이 분산해서 사는 곳이 아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의 신도시는 경기도만 복잡하게 만들었고서울 진입만 어렵게 만들었을 뿐서울 집값을 잡지는 못하였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경기도 사람들끼리 우르르 몰려왔다 몰려가는 곳이 바로 신도시다광교신도시에 가서 물어보자서울에서 살다가 이사 온 사람이 몇 사람이나 되는지,

 

문제는 신도시가 되건 서울이 되건 꼭 집을 사야 할 사람이 있고꼭 팔야 할 사람이 있다사야 할 사람들은 자신의 욕망을 채워야 할 사람이고팔아야 할 사람은 채웠던 욕망을 비워야 할 사람이다주택은 채울 때나 비울 때나 시기가 중요하다며칠 사이로 돈을 더 줄 수도 있고덜 받을 수도 있으니까,

 

먼저 채울 사람 입장에서 생각해보자아직 집이 없는 사람이 집을 사는 일은 자신의 숙명이요임무다물론무주택으로 끝까지 일생을 마칠 수도 있겠지만부동산과 노후는 실과 바늘 같은 것이어서 집 없는 달팽이 신세는 될 수가 없는 것이다무주택자는 집값이 저점일 때 사놓고 봐야 한다.

 

부동산시장에서 저점을 찾기는 상당히 어려운 일이다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는 것이어서 막상 값이 내려가도 저점일 것이라는 생각을 할 수 없게 된다코로나19와 전쟁을 하고 있는 지금이 저점일 수도 있다미국이 금리를 내렸다우리나라도 앞으로 한두 번 금리를 내릴 것이다.

 

부동산시장은 금리가 내려갈 때 기회일 수도 있지만형편이 어렵기 때문에 금리가 내려가는 것이므로 나도 형편이 어려워지게 되어 기회를 놓칠 수 있다앞으로 2-3년은 채울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지만 비울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문제는 입지다이왕이면 값이 오를 곳으로 가야 한다.

 

2019년 4/4분기 서울과 수도권의 집값 오름폭을 봤으면 입지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도 남음이 있으리라키 맞추기로 잠시 오르는 지역도 있었지만그런 곳은 금방 다시 값이 내려간다지금 열 개 국가 중 아홉 개 국가와 무역이 단절되었다코로나19가 스쳐간 상처는 의외로 깊을 수 있다.

 

채울 사람은 입지선정부터 잘 하자입지도 좋지 않은데 신규분양 우르르 몰려가는 곳은 곧 식은 밥이 될 수 있다순위 외 미분양도 나중엔 손해를 자초할 수 있다서울과 수도권은 사람냄새가 나기 때문에 값이 오르는 것이다집을 사려거든 사람냄새가 나는 곳을 찾아 문패를 달도록 하자.

 

다음 비울 사람 입장을 생각해 보자집 한 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조금의 여유가 있어 대출을 받는다든지 전세를 놓는 방식으로 두 채를 갖게 되면 똑 같은 방식으로 금방 세 채가 될 수 있고네 채가 될 수 있다이런 식으로 작은 집 사 모으기를 하면 어느 새 몇 십 채가 되고몇 백 채가 될 수 있다.

 

매달 월세 받아 그럭저럭 잘 사는 것 같지만대출 빼고전세 빼고 나면 실제 내 돈은 얼마 되지 않는다복잡하기만 무지하게 복잡하고 실속은 없게 된다다시 집을 팔아 줄이고 싶지만값이 내려 팔기도 그렇고그럴 때는 팔리지도 않는다그런 시기가 스멀스멀 오고 있다.

 

천둥 뒤에 소나기가 내리는 일은 자연의 이치다코로나19가 극성을 부리는 일도 자연의 이치다집값 오르지 못하도록 열아홉 번의 부동산대책을 내놨지만집값은 비웃기라도 하듯 잘도 도망쳤다그러나 그물코가 열이면 반드시 걸리는 날이 있다한 번 걸리면 빠져나오기까지 몇 년이 걸리고 크게 손해를 보게 된다.

 

사람은 채우는 일보다 비우는 일이 중요하다작년에 집값도 크게 올랐고금년에는 코로나19라는 악재도 만났다요령껏 비울 때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스티브 잡스가 애플에서 쫓겨났다가 다시 들어와서 애플을 살릴 때 50여개 품목을 4가지로 줄이는 일부터 했다.

 

다음카페 ‘21세기부동산힐링캠프의 자료에 의하면 지금 서울이나 수도권의 집값은 선진국에 비했을 때 높은 것이 아니다그러나 우리나라 실정으로 봤을 때는 높다고 볼 것이다저성장 때의 투자요령은 종목을 바꾸는 게 원칙이다개발지나 개발예정지 토지투자를 생각해 보던지차라리 현금으로 가지고 있기를 권한다이제 집 투자는 채울 때가 아니다.

 

 

올려 0 내려 0
온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집문서 땅문서와 양도소득세 (2020-03-17 17:53:05)
코로나가 부동산시장에 미치는 영향 (2020-03-13 14:37: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