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1월20일sun
 
티커뉴스
뉴스홈 > 뉴스 > 이슈/기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0년까지 사회간접자본 확충 등 인프라 구축을 통해 기관 가족 이주율 75%까지 계획
등록날짜 [ 2018년02월02일 14시25분 ]

정부가 혁신도시를 지역의 새로운 성장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종합발전계획을 수립한다.

 

오는 2022년까지로 이전 기관의 가족 동반 이주율을 높여 최대 75%까지 끌어 올릴 계획이다. 또한 입주 기업 육성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그간 정부는 기업 1,000개를 유치한다는 목표로 혁신도시 방안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는 1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국가균형발전 비전 서포식을 열었다. 이날 선포식에는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이란 문재인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비전을 선포하는 것이다.

 

정부는 아울려 혁신도시 클러스터 부지에 이전기관과 연관된 기업체·연구기관,대학 캠퍼스 등을 유치하고 이전 기관과 지역대학에 오픈 캠퍼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각 혁신도시에 지역 특성에 맞는 스마트 도시 거점을 육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전기·에너지 등을 테마로 한 광주·전남혁신도시에 스마트그리드 육성, 경북혁신도시에 스마트교육시스템 육성 등 각 지역 혁신도시에 스마트 도시기술을 활성화한다.

 

그동안 혁신도시에 기업유치 및 지역선도대학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구체적인 방안과 혁신도시 구축시 사회 인프라 확충에도 중점적으로 추진된다. 그간 혁신도시에서는 이전 기관 가족들의 조기 정착에 검릴돌로 작용하고 있었던 교육·의료·문화·복지 등 인프라가 부족했던 것이 현실이다.



이와 함께 이전 기관 가족들의 조기 정착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교육·의료·문화·복지 등 인프라 투자도 확대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현재 58%대에 머무르고 있는 이전기관 가족 동반 이주율을 오는 2022년까지 75%로 높일 계획이다.

 

혁신도시에 기업을 유치하고 지역선도대학을 육성하기 위한 방안도 추진된다. 정부는 혁신도시발전지원센터를 구축해 혁신도시가 지역의 혁신창업ㄴ방침이다. 혁신도시와 연계한 △입지규제 최소구역지정 △혁신도시형 투자선도지구 지정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혁신클러스터 조성 등으로 기업 및 투자유치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을 통해 혁신도시 중심의 지방대-지자체-공공기관 협력 클러스터 조성을 지원하고, 혁신도시내 로컬푸드 직매장을 확대하여 신선 농산물, 6차 산업 제품 등 지역생산물 직거래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 같은 혁신도시 시즌2 실행을 위해 시·도별로 수립하는 혁신도시별 발전계획을 토대로 혁신도시 종합발전계획을 올해 10월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올려 0 내려 0
김형진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호반건설, 대우건설 협상자, 최종 포기 (2018-02-08 11:25:13)
법원, 초과이익환수제 정당 판결 (2018-01-29 10:4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