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24일thu
 
티커뉴스
뉴스홈 > 오피니언 > 정책/시장분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9월20일 18시28분 ]




 [윤정웅 칼럼]늦지 않다지금 뛰어라.

 

앞으로 50년쯤 후 우리의 주거사정은 어떤 변화를 가져올까또 우리의 후대들은 지금의 부동산에 대해서 뭐라고 이야기를 할까? ‘그땐 닭장 같은 아파트가 있었는데 그걸 사기가 어려워 돈 없는 할머니할아버지들은 월세나 전세살이를 했었다.’라는 말도 할 것이고,

 

돈 있는 사람들은 여러 채를 사모아 월세수입을 얻기도 했으며 해마다 값이 올라 돈을 벌기도 했었다.’라는 말을 할 것이다. 1970년경부터 서울수도권광역시지방의 집값은 각자 따로 놀고 있어서 이에 맞는 부동산대책을 내놓기도 어려운 실정이 돼버렸다.

 

서울은 해마다 집값이 올라 그동안 어려워도 강남 쪽이나 마포용산성동방면에서 비벼대는 사람은 10억이나 20억짜리 집주인이 되었고수도권이나 광역시에 거주하는 분들은 5억이나 7억짜리 집주인이 되었으며기타 지방에서 거주해온 분들은 기껏 2-3억짜리 집주인이 되었다.

 

결국 지금의 부()는 부동산을 멀리했느냐가깝게 했느냐에 따라 판가름이 나있다그런데 요즘은 주택증가분이 가구 수 증가분을 넘어 주택에 대한 매력이 떨어지고전통적 방법인 토지시장으로 거래가 모아지고 있는 실정이다당신도 집이 있거든 이제 토지투자로 방향을 바꿔라.

 

전국의 주택 수는 1,763만호인데 그 중 아파트가 61.4%인 1,083만 호다. 1970년대 초부터 말뚝만 박았다하면 아파트를 지었기 때문에 삼천리금수강산은 이제 시멘트 덩어리가 돼버렸다다 같은 시멘트 덩어리일지라도 어디 있느냐에 따라 값이 매겨진다아파트로서 값이 매겨지는 자리는 아무래도 서울이다.

 

그런데 전국의 빈집은 142만호다왜 비어 있을까집이 없어 애를 태우는 사람이 국민 중 40%인데 빈집이 142만호나 된다니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집을 돈으로 생각하고 움켜잡고 있기 때문이다이처럼 값 오르기를 기다리고재건축이나 재개발이 되기를 기다리는 집들을 어찌해야 할까?

 

나도 열심히 돈 벌어 사주면 된다요즘 실수요자들이 새 아파트 현장으로만 뛰고 있는데 그건 잘못된 생각이다집도 입주 3년이 지나면 늙기 시작하고당신도 40이 넘으면 늙기 시작한다집은 리모델링을 하면 다시 새집으로 태어나지만사람은 아무리 기름을 바르고 페인트칠을 해도 젊어지지 않는다.

 

사람들은 스스로 포기하는 마음을 갖는 게 문제다. 50세가 되면 은퇴준비랍시고 이것저것 알아보고, 60세가 넘으면 돈벌이가 끝난 것으로 생각해버리는 일이 많아서다세계역사상 최대 업적의 35%는 60-70세에 이루어졌고, 23%는 70-80세에 이루어 졌으며, 6%는 80대에 성취되었음을 왜 모를꼬?

 

집을 여러 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손톱에서 피가 나도록 일을 했을 것이다땅을 많이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발바닥이 닳도록 일을 했을 것이다노후에 많이 쓰고남는 건 자녀들 주면 되는 일이기에 젊었을 때 해지는 줄 모르고 일을 했을 것이며밤새는 줄 모르고 일을 했을 것이다.

 

돈을 모아두면 우선 내가 좋고가족들이 좋을 것이며 결국 사회도 좋아지게 된다가을에 다람쥐는 도토리를 모으게 되는데 몰래 혼자 먹으려고 여기저기 땅에 묻어 놓게 된다그런데 다람쥐는 멍청해서 자신이 묻어놓은 자리를 금방 잊어버리게 된다그 자리에서는 다음 해에 도토리나무가 자라게 된다.

 

만일 다람쥐가 영리해서 숨겨놓은 도토리까지 다 먹어치웠다면 벌써 이 세상 도토리나무는 멸종하고 말았을 것이다부동산투자도 같은 이치로 생각하시라애써 모아도 실제 내가 쓴 것은 별로 없고다 후손들이 가져가거나 다시 사회로 돌아가게 되는 것이다그러나 가진 사람은 마음 편한 노후를 맞게 되리라.

 

부동산투자에서 가장 중요한 문제는 강물이 흘러가듯 돈의 흐름을 따라 투자해야 한다부동산을 사려면 값이 오르고 있는 지역에 가서 사야 한다는 뜻이다전국에서 아파트가 다 값이 내리고 있어도 서울은 오르고 있고수도권은 강보합세로 있기 때문에 아파트를 사려면 그런 곳에 가서 사야 하지 않겠는가?

 

마찬가지로 땅을 사려면 개발이 되고 있거나 여러 가지 사정으로 변하고 있는 지역의 땅을 사야 한다다른 곳은 다 값이 내리고 있어도 화성평택용인 등 수도권 몇 군데는 오르고 있다따라서 그런 곳에 가서 투자해 놓고 세월을 기다리는 게 투자의 근본이다.

 

사람들은 자신이 사는 부근이나 동네를 좋아하는 습성이 있다그러나 그런 곳은 항시 산은 산이요논은 논이다부동산은 변해야 값이 오른다동네도 변해야 하고지역도 변해야 돈이 커지는 것이다사람은 변덕이 심하면 좋지 않지만부동산은 변덕이 심해야 돈이 따라 다니더라.

 

두 번째로 중요한 문제는 기다림이다사람은 결혼할 때까지 약 30년을 기다린다그런데 부동산을 사놓으면 3년을 기다리지 못하고 팔려고 애를 쓴다돈이 좀 남는다 하더라도 세금 내고 수수료 제외하면 본전일 수 있다. 부동산은 김치 항아리처럼 돌로 ’ 눌러 놓는 게 좋다.

올려 0 내려 0
온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장의 중심은 서울외곽, 수도권, 중대형아파트 (2019-09-23 16:13:48)
전월세신고제 축배인가 독배인가 (2019-09-11 23: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