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24일thu
 
티커뉴스
뉴스홈 > 오피니언 > 정책/시장분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0월01일 01시17분 ]
 




디플레이션 상황이 온다면


 

 

[김인만 칼럼]소비자물가 등락률이 사상 처음으로 0%를 기록했다고 한다조금 더 정확히 말하면 -0.038% 마이너스 성장률이다이런 마이너스 성장률을 두고 디플레이션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여기 저기서 흘러 나오고 있다.

 

부동산과 경제는 땔래야 땔 수 없는 밀접한 관계이기 때문에 디플레이션 상황이 지속이 되면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새로운 상황을 맞이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물가가 오르면서 화폐가치가 떨어지는 인플레이션(Inflation)과 달리 디플레이션(Deflation)은 물가는 떨어지지 않고 화폐가치는 오르는 현상이다.


 

통상적으로 인플레이션에 따른 화폐가치하락이 되면 부동산 등 실물자산의 가치는 올라가서 부동산투자자들은 유리하지만 현금보유자나 임금노동자들은 상대적으로 불리한 경우가 많다.

 

물가상승률이상으로 임금인상을 꾸준히 해준 중소기업과 달리 IMF경제위기 이후 중소기업들의 임금인상률은 물가상승에 못 미치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임금격차는 점점 더 벌어졌고 우리사회의 양극화도 심화되었다.

 

디플레이션이 지속된다는 것은 돈이 제대로 돌지 않고 통화량이 수축되면서 금융활동과 구매력이 저하되는 의미로 화폐가치가 올라가니 현금자산 보유자들은 좋지만 부동산 등 실물자산 투자자들이나 기업들한테는 좋지 않다고 할 수 있다.

 

경제 전반적으로 약간의 인플레이션 상황이 더 도움이 된다.

 

 

우리보다 앞서 디플레이션을 경험한 일본의 경우 디플레이션으로 부동산 등 자산의 거품이 꺼지면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졌고 장기침체로 이어졌다일부 인기지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의 부동산가치 상승이 멈추면서 임대수익률은 오히려 상승하는 일본의 부동산시장의 현 주소다.


 

정부에서는 디플레이션은 아니다연말부터는 올라갈 것이라고 말하면서 우리는 일본과 달리 부동산과 금융시장에 거품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디플레이션 우려를 잠재우고 있다.


집값 잡겠다고 그렇게 많은 규제폭탄을 쏟아내 놓고는 또 거품은 아니라고 한다아무튼 현재까지는 디플레이션이다 단정지을 상황은 아닌 만큼 지켜봐야 하겠지만 디플레이션 이야기가 나오는 것만으로도 경제가 좋지 않은 것은 분명 사실이다.

 

 

부동산시장 입장에서는 디플레이션 상황은 그리 달가운 상황은 아니다경기가 침체되어도 갈 곳을 찾지 못한 과잉 유동성과 불확실성으로 인해 안전자산인 부동산으로 몰리면서 집값이 예상과 달리 튀어 오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지만 부동산도 경제의 한 축인지라 경제상황이 장기침체로 가면 실물자산인 부동산도 그 영향을 완벽하게 피하기는 어렵다.

쉽게 생각하면 경제가 좋아져서 소득이 늘어나고 지출도 늘어나면서 큰 집이나 새 집으로 이사도 가고 여유자금으로 투자도 늘리면서 집값이 올라가는 것이 정상적인 흐름이다부동산은 항상 불패야 이런 맹신은 금물이다.

 

우리는 1970년대 석유파동이나 IMF경제위기 등 일시적 위기상황을 제외하면 1960년대 이후 지속적인 인플레이션 상황만 경험하면서 화폐가치하락 이상으로 부동산가격이 상승했다.

지금 당장이야 문제가 되지 않지만 저성장 저물가 상황이 장기화된다면 문제가 달라진다.

올려 0 내려 0
온라인뉴스팀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30년만에 돌아온 중대형 훈풍 (2019-10-02 08:15:00)
중대형아파트가 부동산시장 이끈다 (2019-09-27 20:0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