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2월26일fri
 
티커뉴스
뉴스홈 > 지역뉴스 > 서울/경기/인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2월16일 12시22분 ]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저소득주민의 주거생활 안정성 향상과 더불어 사는 나눔 문화 증진을 위해 '사회적 배려계층을 위한 무료중개 지원사업'을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원 대상자가 전·월세 보증금 1억 원 이하 주택 임차 시 부동산중개수수료를 30만 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9년 6월부터는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소득 하위 일부에서 범위를 확대해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전체를 지원했으며 저소득 한부모가정을 신규 지원하기도 했다.

아울러 지난해 12월부터는 북한 이탈 주민과 다문화가족 중 의료급여대상자를 추가 지원하는 등 대상자를 더욱 확대해 운영하게 돼, 올해 더 많은 저소득 주민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세계화에 따른 국내 거주 외국인 및 귀화자 증가로 다문화가정이 늘어나고 있고 북한 이탈 주민 역시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이번 부동산중개수수료 지원 대상 확대는 이들이 안정적인 사회적응을 할 수 있도록 도와 궁극적으로는 점진적 사회통합의 토대를 마련하고 더불어 사는 나눔 문화를 형성하고자 하는 것이 그 취지라 할 수 있다.

해당 사업은 지난 2019년에 처음 구비를 편성해 운영한 결과 2019년 총 23세대에 420만 원을 지원한 바 있으며, 2020년에는 전년 대비 243% 상승한 875만 원을 총 46세대에 지원한 것으로 나타나 지원 대상자 확대에 따른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유동균 구청장은 "서로 다름을 존중하고 상호 수용해 공동체의 가치로 통합되는 것이 진정한 사회통합이라 할 것"이라며 "저소득 주민 무료중개 지원사업이 이러한 사회통합의 결실을 이루기 위한 계단 역할을 해 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무료중개 지원사업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마포구 부동산정보과(02-3153-9533)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으며, 지원 대상자는 거주지 동 주민센터 또는 부동산정보과에 신청할 수 있다.
올려 0 내려 0
박승우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호 가로주택정비사업단지 나왔다 (2017-12-11 13:5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