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7월29일thu
 
티커뉴스
뉴스홈 > 뉴스 > 일반/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7월12일 07시07분 ]
   올해 하반기 토지보상금 수도권 25곳, 26兆 풀린다
   집값·땅값 자극할 가능성…3기 신도시 중 최다 규모는 고양 정릉지구


오는 연말까지 수도권에서 26조(兆)원에 달하는 토지보상금이 풀릴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3기 신도시를 포함해 산업단지 조성이나 각종 도시개발사업 등을 모두 더한 보상금 규모다. 이미 시중에 유동성이 넘쳐나는 상황에서 막대한 토지보상금까지 더해져 집값과 땅값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7월8일 토지보상 및 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기업 ‘지존’에 따르면, 2021년 연말까지 수도권에서 공공주택지구 12곳, 산업단지 9곳, 도시개발사업 3곳, 관광단지 1곳 등 25곳의 사업지구가 토지보상을 시작한다. 25개 지역에서 풀리는 보상금 규모가 총 26조원을 웃돌 것으로 지존은 추산했다. 오는 12월부터 협의 보상을 시작하는 대형 사업지구가 많아 본격적으로 돈이 풀리는 시점은 2022년 초부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통상적으로 보상계약 체결 후 보상금 지급까지는 3주 정도가 걸린다.    



경기도 남양주에서는 3기 신도시 중 가장 넓은 왕숙지구(5조7000억원)가 12월, 양정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10월부터 보상이 시작된다. 고양 창릉지구 보상금은 6조3000억원에 달해 3기 신도시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추산됐다. 부천 대장지구에서도 약 1조원의 보상금이 풀릴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서초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와 강동 일반산업단지의 토지보상이 7~8월 시작된다. 이 두 곳의 보상금은 420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총면적 415만㎡에 달하는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의 토지 보상도 오는 11월부터 시작될 전망이다.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신도시 등 공공택지 개발 사업을 벌이지만, 정작 개발 과정에서 풀린 토지 보상금이 인근 부동산 시장으로 다시 유입돼 가격 상승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하반기에 역대 최대 수준의 토지 보상금까지 풀리면서 가뜩이나 불안한 수도권 집값을 더 자극할 수 있다”고 말했다.

        토지보상금만 26조, 역대급 토지보상 

2022년 초까지 수도권에서 26조원을 웃도는 토지보상금이 풀린다. 3기 신도시 왕숙1·2, 고양창릉, 부천대장 지구를 비롯해 각종 산업단지와 도시개발사업 조성이 본격화하면서다.'지존'에 따르면 연말까지 수도권에서 총 25곳의 사업지구가 토지보상을 시작한다. 공공주택지구 12곳, 산업단지 9곳, 도시개발사업 3곳, 관광단지 1곳 등이다. 이곳에서 풀리는 토지보상금 규모는 26조원을 웃돌 것으로 추산된다.

국토교통부는 3기 신도시 중 이미 보상 절차가 진행 중인 하남교산과 인천계양 외에 남양주왕숙·고양창릉·부천대장에서도 연내 보상금 지급에 착수한다. 3기 신도시 중에서 가장 많은 보상금이 풀리는 곳은 고양창릉 공공주택지구.. 보상금 규모만 6조3000억원 가량으로 예상된다. 부천 대장 지구는 1조원 남짓으로 관측된다. 남양주 왕숙1·2 공공주택지구는 5조7000억원의 보상금이 풀릴 전망이다.

같은 남양주의 양정역세권 도시개발사업도 오는 10월부터 보상을 시작한다.서울에서도 4200억원 가량의 토지보상금이 풀린다. 서초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13만 3004㎡)와 강동 일반산업단지(7만 8114㎡)가 각각 7월과 8월에 감정평가를 거쳐 토지보상을 시작한다. 개포(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은 올해 하반기 보상공고를 거쳐 내년 상반기 토지보상에 나선다.그밖에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을 활용하는 공공주택지구에서도 토지보상이 시작된다. 안양매곡(11만 1202㎡), 성남낙생 공공주택지구(57만 8434㎡)가 오는 8월부터 토지보상에 나선다.

고양탄현(41만 5745㎡), 부천역곡 공공주택지구(66만 2551㎡)도 12월부터 본격적인 협의보상을 시작한다.광명에서도 대규모 토지보상금이 풀린다. 광명시흥테크노밸리 4개 사업지구 중 한 곳인 광명시흥 도시첨단사업단지(49만 3745㎡)가 지난달 중순 협의보상을 시작했고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68만 3922㎡)도 오는 10월 보상계획 공고를 거쳐 12월부터 협의보상에 나선다.산업단지 중에서는 'SK하이닉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415만 3502㎡)의 보상 규모가 가장 크다.

7월 중 감정평가사 선정을 마무리한 후 감정평가를 거쳐 오는 11월부터 본격적인 협의 보상을 시작한다.보상계약을 체결하면 소유주에게 토지보상금이 입금되기까지 통상 3주 이상의 기간이 소요된다. 오는 12월부터 협의보상을 시작하는 대형사업지구가 많아 내년 초부터 시장에 자금이 흘러들 것으로 예상된다.신태수 지존 대표는 "하반기 수도권에서 풀리는 토지보상금 규모는 지존이 토지보상금 조사를 시작한 2012년 이후 최대"라며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과 맞물려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부동산신문  수암(守岩)  문 윤 홍 大記者/칼럼니스트 moon4758@naver.com





 
올려 0 내려 0
문윤홍대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이 농업국가?' 지자체장 절반 이상인 122명 농지보유 확인 (2021-07-12 07:12:08)
서울시, 전월세 보증금 30% 최장 10년 무이자 지원 (2021-07-03 18:2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