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6일tue
 
티커뉴스
뉴스홈 > 뉴스 > 일반/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9월15일 05시31분 ]
서울에서 전세가 사라진다…8월 월세계약 39%
임대차3법 이후 전세 줄고 값 폭등…세입자 월세살이 가속화

지난 8월 서울 아파트 임대차 계약 10건 중 4건가량이 월세(반전세 포함)로 계약됐다. 사상 최고 수준의 월세 비중으로 지난해 7월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세의 월세화’가 심화하고 있다.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집주인이 늘고 있는 데다 크게 뛴 전세금을 감당하지 못하는 세입자가 보증금 일부를 월세로 전환하고 있기 때문이다.

9월12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8월 서울에서 체결된 아파트 임대차 계약(계약일 기준)은 총 1만2567건으로, 이 가운데 월세가 조금이라도 낀 계약이 39.4%(4954건)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7월 35.5%보다 3.9%포인트 높다.

    ●서울 월세 1년 전 보다 7% 늘어나…전셋값 뛰며 월셋값도 동반 상승  

2020년 7월 ‘임대차3법’ 중 2법(전·월세 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이 전격적으로 시행된 이후 전세매물이 줄고 전셋값이 치솟으면서 월세로 전환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지난 1년간(2020년 8월∼2021년 8월) 반(半)전세 거래 비중은 35.1%로, 법 시행 전 1년간 28.1%에 비해 7.0%포인트 높아졌다.

이러한 현상은 예견된 결과다. 2021년 서울 공시가격이 19.89% 인상됐고, 이에 따른 세금 증가로 집주인이 늘어난 부담을 세입자에게 전가하는 현상이 빚어질 것이란 우려가 컸다. 여기에다 지난 6월 임대차법의 마지막 퍼즐인 임대차신고제가 시행되면 집주인의 임대소득이 노출돼 ‘전세의 월세화’가 더 강화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도 잇따랐다.

지역별을 가리지 않고 월세 거래가 많이 증가했다. 강남권에서는 강남구가 지난 8월 45.1%로 전월(39.1%) 대비 6.0%포인트 증가했고, 송파구가 33.8%에서 46.2%로 높아졌다. 마포구도 40.0%에서 52.2%로 12.2%포인트 증가해 임대차 거래의 절반 이상이 반전세 거래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644가구 규모의 방배1차현대홈타운 아파트에서는 올해 1월부터 지난 8월까지 8개월간 55건의 임대차 거래가 진행됐는데, 이 가운데 65.5%인 36건이 월세를 낀 거래였다. 강남구 역삼동 역삼래미안(1050가구) 역시 올해 월세 거래 비중이 59.2%(103건 중 61건)였다.

고액 월세 거래도 늘고 있다. 지난 8월까지 월세를 낀 아파트 거래는 총 4만2672건이다. 이 중 100만원 이상 월세를 낀 거래는 1만2397건으로 전체의 29.1%를 차지했다. 월세 500만원 이상은 220건(0.5%), 1000만원 이상도 25건이나 됐다.

  ●보증금 1억에 월세 250만원 송파 아파트, 1년새 월세 350만원으로 100만원 급등

2021년 초 입주한 성동구 성수동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는 7월 전용 264.54㎡가 보증금 20억원에 월세 2700만원에 거래됐다. 1년에 월세로 내는 돈만 3억2400만원이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요즘에는 집주인이 월세를 끼고 거래하는 것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주택 관련 세금이나 대출이자를 월세를 받아 해결하려는 집주인이 많다는 얘기다.
 
  
전셋값 상승에 따라 월세도 오르는 추세다. KB부동산 통계에 따르면 8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6억4345만원으로 지난해 8월 5억1011만원에 비해 1억3334만원(26.1%) 올랐다.

서울 전셋값은 2021년 3.39% 올라 2020년 같은 기간(2.54%)보다 오름폭이 더 컸다.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의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 보증금 1억원에 월세 250만원 안팎에 다수 거래가 이뤄졌다.

하지만 지난 8월엔 보증금 1억원 월세 350만원(15층·27층)에 거래가 이뤄져 1년 사이 월세가 100만원가량 올랐다. 서진형(경인여대 교수) 대한부동산학회장는 “집주인의 세금 부담이 높아질수록 세입자에게 이를 떠넘기는 ‘조세의 전가’ 현상은 부동산 교과서에 나오는 원론적인 얘기”라며 “새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 매물이 줄고, 전세난이 가중된 상황에서 다주택자 매물이 최대한 임대시장에 공급될 수 있도록 관련 규제 완화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수암(守岩) 문 윤 홍 大記者/칼럼니스트 moon4758@naver.com
                        
올려 0 내려 0
문윤홍대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출 혹한기… 연말까지 은행 대출 月7000억 줄인다 (2021-09-22 20:19:14)
전셋값 폭등에…20대 전세대출, 文정부 4년간 5배 늘어 (2021-09-15 05:2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