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2월09일thu
 
티커뉴스
뉴스홈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2년10월20일 16시00분 ]
 "집값 더 떨어진다며 안쳐다봐요"…2~3억 싼 급급매만 겨우 팔린다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지수 올해 8월까지 5.2% 내려…2006년 조사 이후 최대폭

올해 들어 8월까지 전국과 수도권 아파트 실거래가지수 하락률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도 누적 하락률이 2006년 실거래가 조사가 시작된 이후 가장 컸다. 실거래가지수는 시세 중심의 가격 동향 조사와 달리 실제 거래된 실거래가격을 이전 거래가와 비교해 지수화한 것이다.

10월18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지난 8월 기준 전월 대비 1.88% 떨어졌다. 올해 1~8월 누적 하락률은 작년 말과 비교했을 때 -5.16%에 달하기도 했다. 이는 1~8월 기준으로 종전 최대 하락치인 2010년의 -1.71%를 크게 넘어서는 수치다. 종전까지 연간 변동률로는 2008년 기록한 -4.01%가 가장 크게 하락한 것이었다.

수도권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도 8월에 직전달 대비 2.53% 떨어졌다. 1~8월 누적 하락률은 -7.65%로 집계됐다. 이는 2010년 1∼8월 하락률(-6.06%)을 뛰어넘는 수치다. 연간 최대 하락률인 2012년(-6.81%)보다도 높다. 또 지방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1.14% 내렸다. 1~8월 누적 하락률은 -2.04%를 기록했다.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를 살펴보면 모든 생활권역에서 하락세가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8월 기준 전월 대비 2.56% 떨어졌다. 지난 7월 3.94% 급락했던 것과 비교하면 낙폭이 다소 둔화됐지만 올해 1~8월 누적 하락률은 -6.63%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직전까지는 2010년 누적 하락률(-5.89%)이 최대였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10월 들어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는 18일까지 85건에 불과했다. 올해 4월 한 달 동안 매매 거래가 1752건 이뤄진 것과 비교하면 뚝 떨어진 셈이다.권역별로 보면 강남4구가 위치한 서울 동남권의 실거래가지수가 -3.16%로 가장 많이 떨어졌다. 실제 서울시 송파구 문정동에 위치한 올림픽훼밀리타운의 경우 전용면적 84㎡가 올해 3월까지는 19억2000만원(7층)에 팔렸지만 10월초엔 15억원(13층)에 매매거래가 됐다.

지난 9월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은마아파트는 전용면적 76.79㎡가 지난 3월(22억8000만원)보다 1억4000만원 떨어진 21억4000만원에 팔리기도 했다.강남구에 위치한 공인중개소 대표는 "금리 인상으로 집값이 더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퍼져 매물이 잘 나가지 않는다"며 "'급매물'만 나가다 보니 매매 가격대가 조금씩 계속 낮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동남권 다음으로는 영등포·양천·강서구 등이 있는 서남권이 2.8% 하락하며 뒤를 이었다. 이른바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으로 불리는 동북권은 2.41%, 은평·마포·서대문구가 위치한 서북권은 1.66% 떨어졌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이같은 현상에 대해 "거래 절벽 속에 종전 거래가보다 가격을 낮춘 급매물만 극소수 팔리면서 실거래가지수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려 0 내려 0
문윤홍대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금리인상·불황에도…11월 6만가구 쏟아진다 (2022-11-10 19:56:06)
은행 전세대출 94%가 변동금리…이자폭탄에 비명 (2022-10-17 05:3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