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8일thu
 
티커뉴스
뉴스홈 > 뉴스 > 이슈/기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3년04월01일 05시59분 ]
    임대료 1위 명동, 매출은 신림역 상권보다 낮았다
    서울시내 점포 임대차 실태조사…매출 1, 2위는 가로수길·을지로3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는 2022년 서울 주요 상권에 영향을 미쳤다. 강남 상권은 상대적으로 회복 속도가 빨랐지만, 강북 지역 상가 중 특히 3층에 입점한 상인은 코로나19 후폭풍에서 거의 벗어나지 못했다. 명동은 매출 회복세보다 임대료 상승 폭이 컸다.

서울시는 시내 140개 주요 상권 내 1층 점포 위주 1만2500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상가임대차 실태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시내 주요 상권 1층 점포 통상임대료는 월평균 408만원이었다. 통상임대료란 월세와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한 금액, 공용 관리비를 합친 것을 말한다. 코로나19가 한창이던 2021년과 비교하면 6.6%가량 상승했다. 점포당 평균 전용면적은 58.7㎡(17.8평), 점포당 평균 보증금은 5835만원이었다.



자료:서울시
  
서울에서 월평균 임대료가 가장 비싼 지역은 중구 명동거리다. 이 지역 입점 상인은 지난해 1㎡당 월평균 21만원을 냈다. 강남역(14만3600원)과 여의도역(10만9700원), 압구정 로데오길(10만3400원) 등도 1㎡당 월 임대료가 10만원을 넘었다.

인상률로 봐도 명동거리는 2022년 상가 임대료가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명동거리가 16.0%, 명동역 남측이 15.1%로 각각 인상률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구로구 오류역 인근 상권(14.2%)은 압구정 로데오길(14.1%)과 임대료 인상률이 비슷했다. 용산구 한남오거리(11.9%)도 강남역 1층 상권(11.8%)보다 더 상승했다.

반면 용산구 숙대입구역 근처는 조사 대상 중 임대료가 하락(19.6%)한 유일한 지역이었다. 구로역도 임대료 인상 폭(2.1%)이 상대적으로 작았다. 올림픽파크포레온 아파트를 신축하면서 둔촌주공아파트 5930세대가 집단 이주한 강동구 둔촌동역 인근도 임대료 증가율이 2.2%에 그쳤다.

자료

코로나19 풍파에서 가장 빠르게 벗어난 상권은 강남구 가로수길이었다. 점포 1㎡당 61만6000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2021년 대비 61.6% 증가했다. 이른바 ‘힙지로’로 불리며 젊은 세대가 몰려든 중구 을지로3가도 같은 기간 매출액이 57.4% 늘었다(2위). 대규모 주택가가 들어선 강동구 고덕역(54.0%·3위)도 상권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반면 금천구 독산사거리는 2021년 대비 매출이 15.3% 회복해 주요 상권 중 증가율이 가장 낮았다. 또 성수동 카페거리(16.7%), 마포구 홍대입구역(18.5%) 등 핵심 상권에 있더라도 3층에 위치한 상가는 회복세가 더뎠다.

임대료가 뛰었다고 매출이 비례해서 는 건 아니었다. 명동거리는 2021년 대비 매출액 증가율(50.8%)이 관악구 샤로수길(52.0%)이나 송파구 잠실역(51.9%)보다 낮았다. 샤로수길(4.6%)이나 잠실역(7.2%) 임대료 증가율은 명동거리(16.0%) 절반 미만이다.

또 서울 주요 상권은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화했다. 강남구 가로수길이 뜨자 근처 매봉역 상권은 상대적으로 침체하고, 강동구 고덕역 인근 상가 매출이 증가하는 동안 인근 길동역 매출은 정체되는 식이다.

박재용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임차인 매출이 증가하는 추세지만 임대료·권리금도 오르고 있다”며 “상가건물임대차 분쟁조정위원회 등을 통해 임대인과 임차인이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수암(守岩) 문윤홍 大記者/칼럼니스트, moon4758@naver.com  
 
올려 0 내려 0
문윤홍대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은마아파트 재건축, '갈등' 고비 넘겼다…상가 과반수 동의 확보 (2023-05-22 07:40:00)
'빌라왕' 재발 방지…공인중개사협회 법정단체 급물살 타나 (2023-02-17 08: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