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8일thu
 
티커뉴스
뉴스홈 > 뉴스 > 일반/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3년05월26일 07시32분 ]
  미분양 공포 확산…올들어 10대 건설사 분양물량 71% 연기
원자잿값, 금리인상 등에 공사비 갈등·분양률 저조에 몸 사려…분양가만 고공 행진

지난 4월까지 시공능력평가 상위 10대 건설사의 아파트 분양실적이 2022년년 말 계획 대비 7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자잿값 상승에 따른 공사비 상승과 금리 인상, 미분양 우려 등으로 분양 일정을 줄줄이 연기했기 때문이다. 

5월15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2023년 전국에서 분양하거나 분양할 계획인 민영아파트(분양, 임대)는 342개 단지, 27만8958가구다. 이 가운데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곳 건설사 물량은 125개 단지, 14만6382가구로 2023년 공급물량의 절반 이상(52%)을 차지한다.

하지만 연초 예정된 대형 건설사들의 분양 일정은 줄줄이 연기됐다. 시장 분위기, 규제 완화 시점 등에 따라 일정이 밀리면서 1~4월 분양실적은 2022년말 계획했던 5만4687가구 대비 71% 감소한 1만5949가구에 그쳤다. 특히 미분양 위험이 큰 지방에서 분양을 축소하는 분위기가 두드러졌다. 같은 기간 수도권과 지방 분양물량은 각각 1만302가구, 5647가구에 그쳤다. 2022년 12월 조사한 계획 물량에 비해 수도권 61%, 지방은 80% 각각 감소한 것이다.


대형 건설사의 민영아파트 분양물량. /제공= 부동산R114

                    
대형 건설사 물량을 포함한 전국 아파트 분양물량 역시 2022년년보다 줄었다. 이날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 4월 전국에서 신규 분양된 민간아파트가 9,243가구로 전년 동월(1만622가구) 대비 13% 줄었다고 밝혔다. 여경희 부동산R114 연구원은 "공사비 상승과 금리 인상, 미분양 위험 등이 맞물리면서 연초에 집중됐던 분양 일정이 밀렸다"며 "청약 수요가 일부 유망 지역 및 단지에만 쏠리는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어 미분양 소진까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경기가 가라앉으면서 주택 공급 선행지표인 인허가·착공 물량도 급감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국 아파트 인허가 실적은 7만4,473가구로 전년 대비 17% 줄었다. 착공실적은 4만3,416가구로 지난해보다 31.5%나 줄었다. 통상 착공 후 2~3년, 인허가 후 3~5년 뒤 입주가 이뤄지기 때문에 차후 공급 부족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비용 증가, 자잿값·인건비 등 공사비 상승으로 회사 현금 흐름도 안 좋은 상황에서 미분양까지 나면 말 그대로 비상 상태가 된다"며 "아직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 선뜻 착공에 나서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분양가는 연일 상승하고 있다. 전국 민간아파트의 ㎡당 평균 분양가격은 지난 4월말 기준 484만4,000원으로 전월 대비 0.8%, 전년 대비 9.6% 상승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지금도 기존 분양가로는 사업성이 안 나와 사업 주체와 시공사 간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며 "물가 상승률과 금융비용을 감안했을 때 분양가 상승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암(守岩) 문윤홍 大記者/칼럼니스트, moon4758@naver.com














 
올려 0 내려 0
문윤홍대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기남부 4개 시장, 지하철 3호선 연장에 팔 걷었다 (2023-05-26 07:35:44)
경주 불국사 한옥‘동오당’, KCIA한국소비자평가 우수업체 선정 (2023-05-22 09:0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