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02일sat
 
티커뉴스
뉴스홈 > 뉴스 > 일반/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3년09월18일 11시40분 ]
  ‘매각 불발’ 상암DMC 랜드마크용지 주거·업무시설 늘린다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주거 비율 연면적 20%→30%로 확대하고 호텔 등 숙박시설 20%→12%로 줄여…5번째 매각 유찰에 사업성 높여 재도전…부동산업계·전문가 의견 적극수렴
 
여섯 번째 매각 추진은 성공할 수 있을까. 서울시가 20년간 다섯 차례 매각을 추진했으나 여전히 공터로 남아있는 ‘상암DMC 랜드마크’ 용지를 사업성을 높여 다시 시장에 내놓는다. 핵심은 주거·업무시설 비중을 늘리고 호텔·컨벤션 시설은 줄이는 것이다. 이를 통해 민간 업체들의 투자 매력도를 높이기로 했다.

서울시는 상암DMC 랜드마크 용지 투자유치를 위해 9월14일부터 14일간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에 대한 열람공고를 시행한다고 9월11일 밝혔다. 변경안은 서울시 경제정책실 전략산업기반과와 마포구 도시계획과에서 볼 수 있다.시는 지난 6월16일 5차 매각이 유찰된 후 부동산업계와 전문가 의견을 적극 수렴했다. 현재 공급조건으로는 사업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이를 반영해 공급 조건을 변경했다.
   
 
 
일단 사업성 부족, 주택공급 정책을 고려해 주거 비율을 연면적의 20% 이하에서 30% 이하로 확대했다. 주거는 아파트, 오피스텔 등을 포함한다. 비즈니스센터로서 기능을 유지할 수 있는 한에서, 호텔 등 숙박시설은 기존 20% 이상에서 12% 이상으로 줄이고 문화·집회시설도 5% 이상에서 3% 이상으로 낮췄다.

업무시설 등 기타 지정용도는 20% 이하에서 30% 이하로 늘릴 수 있도록 했다.이번 지구단위계획은 세부 계획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수준이다. 세부 건축계획 등은 우선협상대상자와 서울시가 협상해 지구단위계획(세부개발계획) 결정과 건축 인허가 단계에서 구체화한다.상세 절차를 보면, 서울시가 민간으로부터 용지매입신청서를 접수받아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면 협상을 거쳐 계약을 체결한다.

이후 민간 매수자가 세부 건축계획을 작성하고 DMC관리자문단 등의 자문을 거쳐 지구단위계획(세부개발계획) 결정신청을 한다. 이 지구단위계획은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고시된다.서울시는 지구단위계획 결정 절차가 원만히 진행되면 연말에 용지공급 공고를 다시 진행할 계획이다. 상암DMC 랜드마크 용지는 상암동 1645번지와 1246번지 일대 총 3만7262㎡ 부지다.

시는 이곳에 50층 이상 랜드마크 빌딩으로 첨단복합비즈니스센터를 짓고자 한다. 이를 통해 서부권 경제 활성화와 DMC 지역의 중심기능 강화를 노리고 있다. 2030년 준공이 목표다. 용지 공급가격은 두 필지를 공동개발 목적으로 매입할 경우 8254억원이다.상암DMC 랜드마크 용지는 2004∼2016년 네 차례 매각이 추진됐으나 사업 착수에 이르지 못했다.

2008년 사업비 3조7000억원을 들여 133층 규모의 빌딩을 조성하기로 했으나 대우건설 등 25개 출자사로 구성된 서울라이트타워가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었다. 결국 2012년 매매계약이 해제됐고 이후 빈터로 남았다. 올해 다섯 번째 매각 추진도 유찰됐다.현재 서울시는 2025년 착공 목표로 마포구 월드컵공원에 서울링 제로, 미디어아트파크, 테마숲길 등 서울공원 명소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상암DMC 랜드마크용지가 이 일대의 공원 명소화 사업과 연계되면 첨단기술과 자연, 관광이 어우러진 서북권의 광역중심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김태균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그간 세계적인 국제비즈니스센터를 건립하기 위해 5차례나 매각을 추진했지만 사업 착수에 이르지 못했다”면서 “각계 의견을 반영해 공공성과 사업성이 조화되는 방향으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하는 만큼 국내외 투자자들이 많이 참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상암DMC 랜드마크 용지계획 변경

서울시는 용지의 업무시설 기능과 주거시설 비중을 늘리고 숙박시설과 컨벤션 등 문화·집회시설은 줄일 방침이다. 공공성과 사업성의 균형을 맞춰 투자 매력도를 높일 계획이다. 시는 이런 내용의 지구단위계획 변경안 열람공고를 9월14일부터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 경제정책실 전략산업기반과와 마포구 도시계획과에서 14일간 열람할 수 있다.

마포구 상암DMC 랜드마크용지. /서울시 제공
                     
                               
이번 변경은 6월16일 5차 매각이 유찰된 후 부동산 업계와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결과, 기존 공급조건으로는 사업성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적극 반영한 조치다.

핵심은 미래 수요에 대응하는 핵심 거점 조성을 위해 업무시설 등 기타 지정 용도를 확대하고 비즈니스센터 기능 유지가 가능한 범위 내로 숙박과 문화·집회시설 비중은 줄인 것이다. 이에 따라 연면적의 총 50% 이상을 의무적으로 건축해야 하는 ‘지정 용도’ 비율이 변경됐다.

업무시설 등 기타 지정용도 비율은 기존 20% 이상에서 30% 이상으로 10%포인트(p) 늘어난다. 반면 숙박시설은 20% 이상에서 12% 이상으로, 컨벤션 등 문화 및 집회시설은 5% 이상에서 3% 이상으로 비율을 낮췄다. 전체 50% 이하 범위 내에서 카지노와 옥외골프연습장, 안마시술소 등 불허 용도를 제외하고 자유롭게 꾸릴 수 있는 ‘비지정 용도’ 비율도 조정된다.

사업성이 부족하다는 의견과 주택공급정책을 고려해 공동주택, 오피스텔 등 주거 비율을 20% 이하에서 30% 이하로 늘리고 상업 등 기타용도는 30% 이하에서 20% 이하로 줄였다. 다만 이번 지구단위계획은 세부 계획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수준으로, 세부 건축계획 등은 우선협상대상자와 서울시가 협상해 지구단위계획(세부개발계획) 결정과 건축 인허가 단계에서 구체화한다.

 서울시는 각계 의견을 수렴한 결과, 사업자 참여 조건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반영해 용지공급지침 자문단을 꾸리고 구체적인 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는 지구단위계획 결정 절차가 원만히 진행되면 연말에 용지공급 공고를 다시 진행할 계획이다.
                     
수경(水鏡) 문윤홍 大記者/칼럼니스트, moon4758@naver.com





 
올려 0 내려 0
문윤홍대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감사원 “文정부, 94회 이상 집값 통계 조작 의혹…수사 의뢰” (2023-09-19 08:14:29)
기회발전·도심융합·교육자유·문화…정부, 지역 ‘4대 특구’ 지정 (2023-09-18 11:3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