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23일sun
 
티커뉴스
뉴스홈 > 뉴스 > 일반/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4년05월14일 12시05분 ]
아파트 분양광고 등에서 '사통팔달 쾌속 교통망' 같은 표현 등 과장광고 주의해야  

부동산시장은 자산시장 중에서도 정보비대칭성이 강한 곳이다. 속고 속이는 사건 사고가 많은 곳이기도 하다. 부동산시장에서 교묘하게 속이는 말들은 어떤 게 있는지 정리했다.

아파트 분양광고 등에서 '사통팔달 쾌속 교통망' 같은 표현을 많이 봤을 것이다. 대체로 어떤 교통수단이 근처에 있다면 그게 강조되는 편이다. 하지만 여러 가지를 뭉뚱그려 표현한다면 어떤 것도 가깝지 않을 확률이 높다. '더블 역세권'도 마찬가지다. 두 역 중간에 있어서 어느 역도 애매한 거리일 때가 많다.

'미래 호재 선점'이란 표현의 경우에도 지금은 아무것도 없다는 의미와 같다. 만약 여기에 '청정 자연'이란 단어가 쓰였다면 앞으로도 아무것도 없을 확률이 높다.

팸플릿이나 홈페이지 등에서 볼 수 있는 조감도의 경우 한 귀퉁이에 표기된 경우가 많다. 'CG(컴퓨터그래픽)는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실제와 다를 수 있습니다'. 다를 수 있는 게 아니라 대부분 실제와 다르다. 특히 사업 초기 단계에 공개된 CG의 경우 건축허가 과정에서 변경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사실상 콘셉트 아트라고 이해하는 게 편하다.

건설사 이름을 내세우며 '브랜드 평판 1위' 등의 홍보를 하는 경우도 많다. 조사업체는 여러 곳이고 업체마다 조사한 순위가 다르기 때문에 돌아가면서 1위를 한다고 보면 된다.

마찬가지로 '일대의 랜드마크'라는 홍보도 큰 의미를 두긴 어렵다. 관용구처럼 쓰이다 보니 주변에 자칭 랜드마크가 아닌 곳을 찾기가 더 힘들기 때문이다.

또 한국은 주거용 건물에 대한 선택 기준에서 남향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보니 '전가구 남향 위주 배치'라는 표현도 왕왕 쓰인다. 이 말에선 '위주'라는 단어가 핵심이다. 아닌 곳도 있다는 뜻이다.

        

돈과 관련된 부분에서도 해석이 필요한 표현이 많다. '중도금 무이자'의 경우 표면적으로 거짓말은 아니다. 사업주체가 대납하기 때문에 수분양자들이 부담해야 할 중도금대출 이자비용은 없다. 다만 분양가에 선반영돼 있을 확률이 높을 뿐이다.

사업주체가 이자를 대납할 돈이 어디서 나올지 고민해보면 간단한 문제다. '발코니 확장비 무료'도 마찬가지다. 자선사업이 아닌 이상 이미 기본 분양가에 반영했을 테니까.

분양 단계에선 '동·호수 지정 선착순 계약중'이라고 홍보하는 곳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안 팔려서 남았다는 의미이다. '회사 보유분 특별분양'은 '그래서 그걸 대단한 것처럼 팔고 있습니다'라는 뜻이다.

아파트에 청약해 당첨됐다고 해서 내가 몇 동, 몇 호에 살지 선택할 순 없다. 동·호수는 정당계약 전 추첨을 통해 결정된다. 그런데 계속 물량이 남아서 선착순 분양 단계까지 간다면 말 그대로 먼저 온 사람이 남아있는 물건들 중에서 골라서 계약하게 된다. 동·호수 지정 선착순 계약이란 게 이같은 의미이다. 쉬운 말로는 미분양이라고 한다.

그리고 특별분양이란 없다. 일정 계층에게 먼저 분양하는 특별공급 제도만 존재할 뿐이다. 사실 회사 보유분이란 말 자체에 어폐가 있다. 팔아야 돈을 벌고, 팔기 위해 만들어진 회사인데 왜 집을 보유하고 있을까.

'○○ 타입 청약경쟁률 최고 100대1'이란 홍보 문구 또한 생각해볼 여지가 있다. 청약은 주택형별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같은 단지여도 일부 주택형은 경쟁률이 높은 반면 일부 주택형은 미달이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청약경쟁률은 단지 전체 주택형의 평균경쟁률로 표기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평균경쟁률도 착시가 발생할 수 있다. 모집 가구수의 모수가 적다면 경쟁률이 높아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단지별 청약통장 접수 건수를 통해 인기의 정도를 가늠하는 게 가장 정확하다. 참고로 집코노미 주민센터에서 2019~2024년 청약 단지 전수조사 자료를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계약금 500만원 정액제' 같은 표현도 예비 청약자를 혹하게 만드는 홍보 방법이다. 계약금 통상 분양대금의 10~20%로 책정된다. 5억원짜리 아파트라면 5000만원이 계약금인 셈이다.

그런데 500만원 정액제라면 정말 이만큼만 내고 계약서를 쓸 수 있을까? 아니다. 일단 처음엔 500만원만 내고 다시 한두 달 안에 나머지 4500만원을 납부하란 의미이다. 결국 계약금을 2차에 걸쳐서 받겠다는 것이지 총액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
물론 분양 홍보가 모두 과대, 거짓 광고인 것은 아니다. 너무 교묘하거나 혹은 오해할 수 있을 만한 표현들 위주로 짚어봤다. 
                   수경(水鏡) 문윤홍 大記者/칼럼니스트, moon4758@naver.com 

    
올려 0 내려 0
문윤홍대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30조 부동산 PF 부실…5~10% 구조조정 (2024-05-15 10:06:55)
리모델링으로는 답 없어…개포동 이 아파트 단지는 왜 전환하나 (2024-05-13 08:1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