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1일sun
 
티커뉴스
뉴스홈 > 뉴스 > 일반/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4년07월09일 12시05분 ]
헤드쿼터 유치 TF' 가동…"싱가포르·홍콩 넘는 비즈니스 허브 조성"… 차별화된 토지·투자유치 마케팅…'서울 대개조' 핵심축 용산, 글로벌 거점화

오세훈표 서울 대개조의 핵심축인 용산국제업무지구가 싱가포르, 홍콩과 함께 아시아·태평양 비즈니스 3대 거점으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에 나선다.기업환경과 정주 여건을 글로벌스탠다드 수준으로 끌어올려 2030년 초 제1호 글로벌 기업 아시아·태평양 헤드쿼터(본부)를 유치하는 것이 목표다. 서울시는 '글로벌 기업 모셔 오기'를 위한 첫 단계로 '글로벌 헤드쿼터 유치 TF'를 구성해 운영한다고 7월3일 밝혔다.

TF 팀장은 서울시 미래공간기획관이 맡는다. TF는 금융투자과·도시계획과 등 관련 부서와 협업하며 글로벌 기업 유치를 담당할 실무반도 운영할 계획이다. 전세계 글로벌 기업이 아시아·태평양 본부의 이전 최적지로 용산을 선택할 수 있도록 규제 완화, 정주 여건 개선, 기업 애로사항 해소 등 정부와 협력해 맞춤형 전략을 수립하고 가동하는 역할을 한다.


친환경 비즈니스 환경 조성과 물리적 입지 규제 완화 등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 실제 미국 뉴욕의 허드슨 야드나 싱가포르 마리나 원 등 성공적인 대규모 개발사업 추진 초기에 공공의 선도적인 역할과 민간투자 독려를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 제공 등이 개발사업 성공에 주요한 역할을 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 용산 철도 정비창 일대를 '100층 랜드마크'가 들어선 국제업무지구로 바꾸는 작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지난 5일 8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용산국제업무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을 수정해 의결했다고 7월6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용산 국제업무지구 조감도.

그밖에 용산국제업무지구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사업 시행예정자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를 비롯해 세계적인 부동산 자문사 등과 차별화된 토지 공급과 투자유치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 가동한다.

부동산 시장환경과 수요 분석을 바탕으로 분양 활성화를 위한 최적의 토지공급 계획을 제시하고 타깃 기업 선정 등 맞춤형 투자유치 실행 전략을 만든다.  \토지 분양을 희망하는 글로벌기업의 요구사항과 특징을 파악해 사업 초기부터 개발계획에 선제적·탄력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용산국제업무지구 대상지는 코레일이 과거 정비창으로 쓰던 용산역 뒤편 부지 49만5천00㎡다. 서울시는 이곳을 업무·주거·여가문화 등을 도보권 내에서 해결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수직도시로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TF 팀장인 임창수 서울시 미래공간기획관은 "용산국제업무지구 내 글로벌 헤드쿼터를 유치해 일자리·투자 확대 등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고 서울을 글로벌 톱5 도시로 도약시키겠다"며 "용산지구를 혁신적 글로벌 비즈니스 허브로 조성해 아시아·태평양 비즈니스 3대 거점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수경(水鏡) 문윤홍 大記者/칼럼니스트, moon4758@naver.com

 
 
올려 0 내려 0
문윤홍대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파트 코앞에 지하철역"…두 달 새 1억 뛰었다 (2024-07-12 03:20:31)
주거 문제로 떠나고 고령화까지… ‘작아지고 늙어가는’ 서울 (2024-07-09 11:59:13)